디씨어터, 문화회식? 생각보다 괜찮구만..


 회사에서 행사 준비를 하다보면..

 항상 참신한걸 강요받게 됩니다. ㅡㅡ;;;

 대놓고 압박.. 바빠죽겠는데.. 돈 더주는것도 아니면서 바라는건 왤케 많은지

 확~ 니들이 알아서 하라고 퍼붓고 싶은게 한두번이 아닙니다. 


 매일 먹던 삼겹살과 매일 먹는 소주..

 어르신들은 이럴때 속깊은 이야기가 나온다며 좋아하시지만..

 어디 요즘 사람들이 그러던가요? ㅡㅜ;;


 회사에서 총무일을 하면서 분기별로 매번 이런저런 회식을 준비하는데.. 

 옆팀 후배랑 수다떨다..  문화회식이란게 요즘 많아진다해서.. 

 열불나게 검색해서 준비해봤습니다.  

 
 팀장님 의견은 살짝 즈려밟아주고..

 젊은 트렌드를 따르셔야 한다 꼬셔서 반승낙을 받은뒤.. 
 
 답사를 다녀왔죠.


 일단 회사 근처로 잡자면 종로, 명동, 충무로, 대학로 이 근처여야했는데..

 대학로는 사람들을 통솔하기에 무리가 따르기도 하고, 식당 예약도 힘들며,

 4호선만 타야한다는 제약이 있어 일단 제외하고..

 종로는 뭐 항상 그렇고 그런 회식 장소여서 패스~

 
 나머지 공간에서 찾자니.. 진짜 마땅한 곳이 없더라구요. 

 문화회식이라고 거창하게 뽑아 들었는데.. 갈데가 없어.. ㅡㅡ;;

 나 완전 좌절.. 씽.. 이틀 찾았는데..

 그렇게 검색의 검색을 거듭하다 친구녀석 블로그에서 스치듯 구경했던

 소규모 공연장이 기억나서 블로그를 뒤지고 뒤져 찾아냈습니다. 

 
 일단 장소는 명동, 충무로.. 조금 걸으니 종로도 나오데요. 

 
 이곳 주인장에게 전화해서 위치를 물어물어 찾아가봤는데..

 조금 외진곳에 있다는게 흠이랄까.. 다른건 뭐.. 괜찮은듯 했습니다. 

 살짝 덜 다듬어진 감이 있지만.. 우리만의 공간이 준비되어있다는게 매력적이더라구요.

 회식하면서 구호 외치거나(녕감님이 이런거 좋아함..) 이런저런 아기자기한거 준비하기엔

 너무 공간이 공개되어 있어서 가끔 부끄럽잖아요. 준비하는 입장에선.. ㅠㅠ;;

 일단 답사가서 사진을 몇개 찍었는데.. 아놔.. 수전증.. ㅠㅠ;;



 규모는 작지만 어차피 팀원이 많지 않은 작은 규모의 인원이라 이정도면 딱인것 같았고,

 무엇보다 영상장비가 잘 되어있더군요. 

 (위치가 그래서 그런가 영상을 볼수 있어 그런가?
  일본 아줌마들이 팬미팅도하고 가고 막 그런다고.. 프로포즈도 하고..) 

 준비해가면 영화를 틀어준다길래.. 테스트 삼아 틀어봤는데.. 잘 나오데요. 소리도 빵빵하고..

 영화관 가면 눈치보여 옆사람이랑 말하기도 그런데..

 여기선 막 떠들면서 얘기하면서 봐도 될거 같고..


 마음에 들어서 일단 예약금 내고

 행사 당일엔 피자주문해서 들고 들어갔습니다. (길건너에 도미노 피자가 있길래.. )

 퇴근 후라 너무 배가 고파서 일단 먹고 마시면서 허기를 좀 달랜다음..

 아.. 이것도 좋더라구요. 상영시간이 내맘대로.. ㅋㅋㅋㅋㅋㅋㅋㅋㅋ

 3분기 들어서 팀업무가 잘되고 있는 부분, 안되고 있는부분, 개선해야할 부분에 대한 

 자유로운 까댐의 시간을 보낸다음..

 영화를 보기 시작했습니다. 


 역시 예상했던대로 서로 궁금한거 질문하고 대답해줘가면서 막 웃으면서 봤는데..

 의외의 카타르시스가..ㅋㅋ 영화관에 가서는 감히 못할 짓거리들을.. 했더니.. 이거 상당히 괜춘! 

 그렇게 영화를 본 다음엔 명동으로 몰려가서 간단히 치맥하고 끝냈는데..

 생각보다 괜찮았다고.. 쬐금은 억지춘향의 칭찬을 받아냈습니다. 


 아나.. 근데.. 원데이 투데이 행사한것도 아닌데.. 사진이 없다능..

 이 써글 신입사원 녀석이 먹고 마시는데 홀려서 안찍었데..

 내가 니놈한테 시킨게 그거 딱 하나였는데.. ㅡㅡ;;; 


 암튼 3분기 회식은 이렇게 잘 넘겼습니다.

 문화회식.. 나름 괜찮네요. 

 참고..  
 (거기는 http://blog.naver.com/cinemablog 사이트가 없고 블로그더라구요.)

[D+135]너 루피 닮았구나!?!?!? Ma BeBe

오늘 아침.. 놀이매드에서 꿈틀대는 아들을 보는데..
어?!?!? 너.. 너.. 저거랑.. 닮았다? 라며 찍은 사진
두둥..













내눈에만 닮아 보이는건가?
루피와의 씽크로율 한 80%쯤?????

용용군을 가졌을때 태교삼아 모빌을 만들었는데,
동대문 구입품으로 대략 이런 모양새. 허접 엄마표!






이중에서도 용용군 유난히 로케트를 좋아하는데..
딱 그것만 아빠 솜씨!

자기가 만든걸 젤 좋아하는걸 보면
영락없는 자기 아들이라는데.. 헐..이라능..




요즘은 항상 옆으로 누워지내는중
곧 뒤집겠거니 한게 벌써 한달... 금방 할줄 알았는데,
그놈의 한쪽 팔이 말을 안듣는..

뒤집으면 또 고생 시작이라시니
조금은 늦는게 사뭇 좋으면서도
얘는 왜이러나 싶은 걱정도 한가득..

[D+129]바나나 치발기.. 괜히 사줬나? Ma BeBe

빨래비누가 떨어져가기에 간만에 인터넷 시작..
이것저것 주워 담았는데.. 5만원이 안되서
피같은 택배비를 부담해얄판..

그래서 구입하게된 바나나 치발기..(케이스포함)




출산준비용품으로 치발기를 알아보던 그때..
어느님의 답글중.. 칫솔모 같은게 없어졌길래
찾아보니 아가 응가에 같이 있더라는.. 그 치발기..

까마귀 고기를 고아 잡솼나.. 아.. 나 치매.. 산후치매!

암튼 산거니까.. 아드님의 간택을 받을수 있을지
씻고 삶아 대령해봤더니..







저리도 폭풍입질을..
아.. 근데 침.. 폭포수 같이 흐르는 저침.. 어쩔..
침독오르건 간신히 다스려놨는데..

당췌.. 내가 무슨짓을 한것인가!

하지만 신나게 물고 빨아대며 즐거워하고
행여라도 눈앞에 안보이면 소리까지 지르기에..

침독따위, 크림 쳐바르지뭐.. 라며 토닥토닥 했는데..

딸랑 30분가량 총애를 받고 내팽개쳐졌다는
슬픈 이야기..
아.. 다시 피죤 치발기 사얄까봐.. 에비모르게.. ㅠㅠ

마지막은 점점 각도가 커져가는 고개들기..
백일사진 찍은 이후 점점 좋아지고 있군 ㅋㅋ



[D+111]뒤집기.. 입질시작 Ma BeBe


준비..


왼쪽..한번


오른쪽.. 한번

무겁기만 하던 궁디가 드디어 실룩~실룩!!!
얘는 뒤집기를 안하려나 걱정이 들기 시작했는데..
드디어 입질이 시작되네요.


이번주는 거의 맨붕 상태였습니다.
누가요? 제가요...

어느님의 아가처럼 용용군도
생활이 4시간 텀으로 잡혀가는 중이었습니다.
단.. 밤잠은 예외였으니..
짧게는 5시간에서 길게는 8시간까지
아쥬아쥬 착하게 자고 있었는뒈..

4시간 생활이 급 밤잠에 적용되기 시작해서
밤잠 많은 에미를 학대하기 시작했습니다.
원래는 새벽에 깨도 혼자 놀다 잠들곤 했는데..
요즘은 끙끙거리거나 소리지르거나 발을구르는..
그리고 제일 듣기 싫은 비명 아닌 비명..

잠도 덜깼는데 가서 보면..
배도 안고프고 기저귀도 뽀송한데..
잠은.. 죽어도 안잡니다. 그저 놀아달라는 말똥눈빛!
아쥬 진심 미추어버리겠네요... 궁디 팰뻔했어요.

요즘은 듀라셀 토깽이를 잡아잡쉈나..
덜먹고 덜자는데도 온종일 풀파워로 버둥버둥..

안아주면 내려라, 내리면 들어라..
배고프다 찡찡거려 물려주면 30분도 먹습니다.
물었다 빨았다 땡겼다 깨물었다 흔들었다.. 등등
젖꼭지에 감각이 사라질 지경.. > < ;;;

이번주는 아빠가 내내 야근이라
매일 혼자 목욕하고 놀아주고 했더니만..
손목이 완전 가서 뭘해도 아픕니다. 깜짝 놀랄 고통~
아빤 오늘도 출근.. 아직도 안옴.. ㅠㅡㅠ

아프고 졸립고 배고프니까 우울해져서
나도 모르게 눈물이 찔끔찔끔.. 그리곤 펑펑 울다
이러다 큰일나지 싶어 낮에 잠시 산책을 다녀왔더니
조금 괜찮아지네요.

아프고 힘드니까 애기가 미워질라그래요..
그냥.. 너무 너무 힘든 한주였다구..
어디에든 얘기하구 싶었어요..

[D+108]난 이제 내손을 안다?!?!?! Ma BeBe


엄마 모해?


으응?


꺄~~~아~~~ 나 찍는구나! ㅋㅋ

이렇게 찍는자와 피하는자의 반복된 실갱이가..ㅋㅋ


그러더니 머리를 쥐어뜯기 시작합니다.
안그래도 없는 머리카락이 쉴새없이 뜯깁니다. ㅠㅠ

그만해.. 아깝거등?

지금 지루성 피부염이 두피에 있는데
가려워서 긁는건지 걍 긁어대는건지 모르겠지만..
요즘 자고 일어나면 머리에 피딱지가 생겨있어서
볼때마다 속이 상해요.. 손싸개를 다시 해줄까?
이제 손이 들어가지도 않겠지만.. ㅠㅡㅠ


요즘은 손이 뭔지 알아갑니다.
쬬물딱 쬬물딱.. 혼자 놀땐 항상 손을 비빕니다.
너.. 파리(?)냐?


그리고 마지막은 멱살잡기!

손의 움직임이 많아지면서 요즘은 이렇게
멱살을 잡고 식사를 하십니다.
덕분에 옷들이 너덜너덜.. 이제 시작인듯..
멀쩡한 내 옷은 빠이빠이~~~


마지막은 해피아워의 막날을 장식한 악마의 음료!
용용군을 달랑달랑 아기띠에 넣고 다녀왔네요~
자바칩이 맛나 ㅋㅋ

1 2 3 4 5